메뉴 건너뛰기

BMPKHAN

NEWS

 

- KBS1 드라마 ‘안단테’ 주인공 꿰찬 신예
- 엑소팬에서 상대역.. “떨려”

- 올리브색 띤 배우 되고파

0003913381_001_20170902080025890.jpg

내달 방송을 앞둔 드라마 ‘안단테’에 출연 예정인 배우 이예현이

25일 서울 중구 이데일리 본사에서 인터뷰에 앞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사진=신태현 기자)

 

[이데일리 스타in 이정현 기자] “카이 괴롭히는 역할이지만 미워하지 마세요!”

배우 이예현이 출연작 KBS1 새 드라마 ‘안단테’ 방송을 앞두고 떨리는 마음을 전했다. 그는 지난달 25일 서울 중구 소공로에 있는 이데일리 편집국에서 이데일리와 만나 “얼떨떨한 마음으로 촬영을 시작해 어떻게 마쳤는지도 모르겠다”며 “바짝 긴장했지만 배우로서 얻어가는 게 훨씬 많았던 작품”이라고 ‘안단테’에 출연한 소감을 남겼다.

이예현은 오는 24일 방송을 하는 ‘안단테’에서 여자 주인공이자 주인공 시경(카이 분)의 여동생 시영 역을 맡았다. 까칠한 성격을 지닌 여고생으로 한 살 터울인 오빠 시경과 매번 티격태격하는 인물이다. 4차원이지만 사랑스러운 매력을 선보인다. ‘안단테’는 전형적인 도시 아이인 시경이 수상한 시골 고등학교로 전학가면서 일어나는 이야기를 그린다.

이예현은 “보이는 모습은 철도 없고 까칠하지만 극 중 가장 마음이 여리고 따뜻하다”고 자신의 역할을 소개했다. “매번 오빠에게 못되게 구는 여동생이지만 한편으로는 가장 깊게 공감하는 인물”이라며 “아마도 시청자도 애착하실 것”이라 자신했다.

상대역은 그룹 엑소의 멤버 카이다. 이예현은 그와의 호흡에 “정말 떨렸다”고 말했다. 알고 보니 예전부터 팬이다. 그는 “떨리는 마음을 진정시키느라 혼났다”며 “촬영 초반에는 긴장한 티가 확나는데 나중에는 편안하게 애드리브도 하며 편하게 연기할 수 있었다”고 털어놨다.

“겨울에 촬영을 하느라 배우들과 제작진이 고생을 많이 했어요. 추위에 약한 편이었는데 카이 오빠가 가까이에서 손난로 등을 챙겨주더라고요. 따뜻한 마음이 느껴졌어요. 극 중에는 매번 싸우고 서로 잡아먹으려고 하는데 ‘컷’소리가 나면 분위기가 달랐죠. 때리고 괴롭히는 역할이라 엑소 팬분들에게 미움받지 않을까 걱정하고 있어요.”(웃음)

러브라인은 배우 백철민과 이어진다. 학교를 배경으로 하는 만큼 풋풋한 감정을 나누는데 초점을 맞춘다. 이예현은 “서툴지만 애틋하게 감정을 키우는 모습을 보실 수 있을 것”이라 예고했다.

이예현은 2016년 KBS 드라마 ‘마스터-국수의 신’에 출연하며 데뷔한 신예다. 166cm의 큰 키에 아직 앳되어 보이는 외모가 눈에 띈다. 2012년 개봉한 영화 ‘마릴린 먼로와 함께한 일주일’을 보며 진짜 배우가 되겠다고 결심을 한 그는 서울예술대학교 연기과에 진학하며 차근차근 성장했다. ‘안단테’의 여자 주인공 자리를 꿰차면서 업계에 눈도장을 찍었다.

이예현은 “학창시절에는 목표나 꿈 없이 낯가릴 줄만 아는 아이였는데 연기에 도전하면서 인생이 바뀌었다”며 “성격도 외향적으로 바뀌고 털털한 면도 생겼다. 예전에는 상상하기 힘든 모습”이라고 말했다. 배우로 활동하며 호기심이 부쩍 늘었다. 힘들 때도 있지만 부모님 등 가족들이 큰 힘이 됐다.

“올리브색을 띤 배우가 되고 싶다.” 이예현은 올리브색이 가지고 있는 싱그러움과 진지함을 다 담고 싶다고 욕심을 냈다. 그는 “지금은 경험이 없어 부족해 보이실 수 있지만 성장해 가는 모습을 꼭 지켜봐 주고 기회를 주셨으면 한다”고 당부했다.

이정현 (seiji@edaily.co.kr)
 

 

위로